숨통터질 것 같은; 억눌려서 미어 터질 것 같은 (pent-up); 숨통영작 표지, 목차, 목적

제 책 숨통트이게하는 영작첨삭지도 (부록: 껍데기에 저항하며 알맹이를 추구한 영어인생)의 책 표지, 목차, 목적을 첨부합니다.

김진현 드림

(Please, find an information package attached to this e-mail. The package is about my book, Catering to A Pent-up Desire to Express Yourself in Quality English at Will; and includes the book cover, preface & the table of contents.)

  • [표현] cater to + 명사/명사 상당구 = ~을 충족, 만족시키다.
  • 캐나다에서 잔치, 행사등에 필요한 음식, 기구등을 공급, 대여하는 업체들을 catering업 (industry) 이라한다.
  • [표현] pent-up = 오랬동안 억눌려져서 미어 터질 것 같은

< pent-up aspirations > We need that steady energy flow, especially with India and China exploding onto the world stage with huge pent-up aspirations. If you want to know what China and India feel like today, just take out a Champagne bottle, shake it for 10 minutes and then take off the cork. Don’t get in the way of that cork. Immigrants keep that kind of energy flowing in America’s veins. – Thomas L. Friedman. (2006, April 5). High fence and big gate. NYT [On-line] –

퓨리처상을 4번씩이나 수상한 NYT의 명 컬럼니스트 Friedman은 미국 발전에 필요한 안정된 인재인력 수급을 위해 이민법을 전향적으로 대표 개정하자고 역설하면서, 그동안 억눌려서 미어 터질 것같은 열망 (“pent-up aspirations)을 가지고 세계무대로 폭팔적으로 진출하는 중국인들, 인도인들 언급했다. Friedman은 중국인들, 인도인들의 그런 열망을 10분동안 흔든 후 개봉된 삼페인 병 마개에 비유했다. 이민자들은 미국 동맥에 삼폐인 병마개와 같은 엄청난 에너지가 꾸준히 흐르게한다고 Friedman은 말하면서 이민법 개정을 역설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