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 [타이어 수명이 다되다 (outlive its usefulness)]

수명 [타이어 수명이 다되다 (outlive its usefulness)]; 원인이 되다 (responsible for); 바가지 씌우다 (rip sb off); 하기로 했던 것을 하지않다 (think better of ~)

A mechanic’s practice of prizing a customer’s interest over his own all the more stands out in a world where the norm appears to be the opposite. Four years ago, I bought a 2006 Hyundai Elantra at second handHaving experienced weird vibrations accompanying the speed of about 100 km/h at which the car ran, last Saturday, I took it to a body shop. The mechanic said the four tires were outliving their usefulness, which, he guessed, was responsible for the vibrations. Placing the highest priority on safety, I was requesting that the tires be replaced with new ones. He was demonstrably far from the kind of person who tries to rip customers off, when he persuaded me to think better of the request by assuring me that the existing tires would serve me well until winter tires would be on the car in November.  – Chinhyon Kim –


  • prize A over B = B보다 A 중요시 여기다
  • all the more + 동사/명사/부사/형용사더욱더
  • ~ stand out = 돋보이다/눈에 띈다
  • at second hand = 중고로  
  • having + p.p. = 완료 분사구문
  • weird = 괴상한, 이상한
  • at + speed/rate outlive its usefulness = 수명 다되다  
  • be responsible for ~ = ~ 원인이 되다  
  • place the highest priority on ~ = ~ 최우선으로 여기다
  • request that S + 동사원형
  • far from the kind of person who ~ = ~ 사람은 전혀 아니다
  • rip ~ off = 바가지 씌우다
  • think better of ~ = ~하기로 했던 것을 하지 않다   
  • by ~ing = ~함으로써 (기구격)

기술자의 손님 이익 우선으로 하는 태도가 돋보인다. 세태는 반대인 같아서 더욱 그렇다. 4 2006년형 현대 elantra 중고로 구입했다. 최근에 시속 100 Km 정도로 달리면 차체가 이상하게 떨려서, 지난 토요일에 자동차 수리소에 가지고 갔다. 기술자가 타이어 수명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한  것이 차체가 떨리는 원인이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을 제일 중요시 여기는 나는 타이어로 바꾸어 달라고 했다. 손님들께 바가지 씌우는 사람이 전혀 아님이 역력했다. 기술자는 어차피 겨울 타이어로 갈아끼울 11월까지는 지금 타이어를 계속 사용해도 안전에 별지장 없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지금 타이어 가는 것을 하지 말라고 나를 설득했다.  – 수요일, 7 16, 2014, 김진현


  < outlive one’s usefulness > These talks have been so chaotic and contentious that some people believe the United Nations machinery has outlived its usefulness, and real progress will henceforth be made in smaller gatherings of the big players. – Copenhagen and beyond [editorial]. (2009, Dec 21). NYT  – 코펜하겐 UN 환경보호 회당이 난장판이고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만 되고 진전이 없자 일부 사람 사이에 이제 UN 수명이 됐다 (“outlive its usefulness”) 말까지 나돈다. 진전 있는 회담은 나라들이 소규모 회의 방식으로 하는 데서 기대할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는 NYT 사설 내용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