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식행위/절차 [상관의 재가는 요식 절차에 불과하다 (amount to little other than a formality)]

요식행위/절차 [상관의 재가는 요식 절차에 불과하다 (amount to little other than a formality)]; 새삼스레 (anew); 주제에 벗어난 이야기로 (in an aside); 일축하다 (dismiss ~ as ~); 흉하다 (unsightly); 지략/기지가 넘침 (resourcefulness); 인상주다 (strike sb as ~);

Yesterday a YMCA manager got back to me with a decision that is so much as to say the priority of substance over appearance. Last week at dawn he saw me doing what for many years he and others have seen me doing: playing tennis with a lit wall near the main entrance to the building. At other times, while doing the managerial responsibility of opening doors in rotation, he and his colleagues rarely went beyond cheering me up and showing anew their surprise at my resourcefulness. (In an aside,to some degree, I believe resourcefulness is in my blood. When my Mom was alive, my older brother-in-law used to admire her resourcefulness by saying “Once mother’s head teams up with her hands, a feat comes into existence.”

I always advise my two daughters to keep it in mind that they are grandchildren of so resilient and resourceful a grandmother.) However, one week earlier, he approached me and said he felt like discussing with his colleague managers the idea of drawing a tennis net-high line on the wall. While promising to get back to me with what would become of the discussion, he requested me to be ready to inform him of the height of a tennis net. Imagining his colleague mangers dismissing a distinctively long white line as too unsightly for a facade, I didn’t take the request seriously. Yesterday at dawn when he said that he had cleared the idea with his colleague managers, I thought that, surprisingly enough, all the managers’ commitment to helping a resourceful client outweighed their concern about an unsightly look of the facade. He said that he would immediately e-mail the senior manager for “approval.” The approval struck me as amounting to little other than a formality when he reiterated his request for information about the height of a tennis net. This time I am so serious about granting his request that I have the information piece at the ready: center 0.914 m (3 feet); near post 1.07 m (3 feet 6 inches). Chinhyon Kim    

  • be so much as to say ~ = ~라고 말하는 거나 다름없다  
  • the priority of A over B = B보다 A 우선  지각 동사 (see) + O + ~ing 혹은 원형 부정사
  • in rotation = 교대로
  • anew = 새삼스럽게
  • resourcefulness = 지략, 기지
  • in an aside = 주제에서 벗어난 이야기로
  • to some degree = 어느 정도
  • used to-inf. = 과거에 ~하곤 했다 once + = 일단 ~하기만 하면
  • feat = 기가 막히게 훌륭한
  • keep ~ in mind = ~ 마음에 간직하다 so/as/too + 형용사 + a + 명사
  • become of ~ = ~ ~ 일어나다; ~ 결과다
  • feel like ~ing = ~하고 싶다
  • dismiss ~ as ~ = ~ ~라고 일축하다  
  • too ~ for ~ = ~에는 너무 ~하다  
  • unsightly = 보기 흉하다
  • take ~ seriously = ~ 진지하게 대하다
  • commitment to ~ =~ 헌신
  • strike sb as ~ = ~에게 ~인상을 주다
  • amount to little other than ~ = ~ 지나지 않는다
  • formality = 요식행위 reiterate = ~ 재차 말하다
  • grant request = 요청을 들어주다
  • have ~ at the ready = ~ 즉시 사용하려고 준비해 놓다

어제  YMCA 매니저가  껍데기보다는 알맹이가 우선이라고 말한 듯한 결정을 가지고 내게 재차 왔다. 지난 수년 동안 대로 빌딩 중앙 입구에 있는 전등이 켜진 벽에서 테니스 벽치기를 지난주 새벽에도 하고 있었다. 매니저들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항상 보아 대로다. 교대로 매니저들 책임인  자물쇠 푸는 것을 때마다 내가 벽치기 하는 것을 보며 응원해주고 나의 기지에 새삼 놀라움을 표하는 이상은 일이 없는 매니저들이었다. (주제에서 벗어난 이야기로기지/지락/ 핏속에 있다고 나는 어느 정도 믿는다. 엄마 살아계실 , 매형은어머님은 머리와 손이 합세하기만 하면, 훌륭한 작품이 나와버린다.”라고 말하면서 엄마의 기지에 감탄했다. 나는 항상 딸들에게 불굴의 의지력과 기지가 넘치는 할머니의 손녀들임을 명심하라고 당부한다.) 그런데 일주일 전에는 매니저가 나한테 다가와서 동료 매니저들과 테니스 net 높이로 벽에 줄을 그리는 방안을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논의 결과를 나에게 통보해주겠다고 했다그러면서, 테니스 net 높이를 자기한테 알려줄 준비하라고 했다. 그의 동료 매니저들은 건물 앞면에는 너무 흉하다고 방안을 일축할 것으로 생각하고, 그의 테니스 net 높이에 대한 요청을 진지하게 대하지 않았다. 어제 새벽에 그로부터 동료 매니저들이 그리는 방안에 동의했다는 말을 들었을 , 놀랍게도 모든 매니저들이 온갖 기지를 발휘해서  어떻게 해서든 테니스 치려고 애쓰는 고객을 도와야겠다는 헌신을 건물 앞면에 있을 흉한 모습에 대한 걱정보다도 중요하게 여겼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는 자기 상관에게 “재가요청하는 e-mail 즉시 보내겠다고 했다. 테니스 net 높이에 대한 정보를 건넬 준비하라는  요청을 재차 들었을 상관의 재가는 요식절차에 불과하는가 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는 요청에 진지하게 대할 준비를 해서 테니스 net 높이에 대한 정보를 준비해 놓았다: 중앙 0.914 m (3 feet);  기둥 1.07 m (3 feet 6 inches). – 토요일, 7 26, 2014, 김진현

< formality (At first, of course, after the conclusion of the whole preliminary investigation, access to Mitya on the part of his relations and certain other persons was hedged by certain necessary formalities, but after a while, though these formalities were not exactly relaxed, certain exceptions somehow established themselves, at least for some of Mitya’s visitors.) > Fyodor Dostoevsky. (1881). The Brother Karamazov. Book 11: Brother Ivan Fyodorovich. Chapter 4: A Hymn and a Secret. (translated by R. Pevear & L. Volokhonsky). –도스토옙스키의 명작카라마조프의 형제들 나오는 대목이다. 초동수사 완료 처음에는 Mitya 면회하려는 친척들은 소정의 필수 요식절차들 (“formalities”) 거쳐야 하는 불편함을 겪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요식절차들은 다소 완화되고 일부 Mitya 면회 신청자들에게는 면제되기도 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