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축하하여 (in honor of ~)

불복 재심신청 [석사인 영어선생님이 박사인 과외선생님이 봐준 영작에 형편없는 점수를 줘! (appeal ~ to ~) (run ~ by/past ~)]; 기념/축하하여 (in honor of ~); 편견으로 가득찬 (bias-charged); 표시로 (in token of ~); 일정하게 하는 일없이 빈둥빈둥하다 (be at loose ends); 100점 만점에 (out of possible 100)

Last Thursday, at a Chinese restaurant, I dined out with my tutee of years ago in honour of his recent graduation from university. Just before getting off my car, he dropped his business card-size graduation picture, whose back side read to the effect that he thanks me for having tutored him so that he could get into a coveted Canadian university.

My memories of tutoring him dredge up a bias-charged episode involving his English teacher. When he was two months into his Grade 12 year and when I was at loose ends after quitting a position with a Korean university, I began to tutor him English essay. He initially got a terrible mark (59 out of possible 100) on the first paper that he had worked on and run by me. Mad at the mark, he officially appealed it to his English teacher. According to his Mom, he did so while saying “My English teacher is just a master’s degree holder, but my tutor is a Ph.D. holder.” His English teacher confessed that she had never read his paper; and then her careful reading of it came up with the highest mark in all her Grade 12 classes and bonus points of 5 in token of her apology. Later on, the English teacher was so impressed with his papers that she almost always reserved highest marks for his papers and that she wrote a recommendation when he applied to universities. 

  Chinhyon Kim 

  • dine out = 외식하다
  • in honour of ~ = ~ 축하/기념하여  
  • get off ~ = ~에서 내리다
  • read to the effect that ~ = ~라는 요지로 적혀있다
  • dredge up a bias-charged episode = 편견으로 가득 일화를 캐어 나오게 하다
  • into = ~한지 ~ 되다
  • be at loose ends = (실직 상태처럼) 하는 없이 빈등 빈둥 시간을 보내다 
  • get/gain + 점수 + on + 과제물/과목 59 out of possible 100 = 100 만점에 59
  • run ~ by/past + 사람 = (공식 제출/발표하기 전에) ~에게 ~ 검토하게 하다
  • appeal ~ to ~ = ~ 불복하여 ~ 재심 청구하다  
  • in token of ~ = ~ 표시로
  • impressed with ~ = ~ 깊은 인상/감명을 받다
  • reserve ~ for ~ = ~ ~ 주다/예비하다/부여하다 

지난 목요일에는 중국음식점에서  전에 과외지도를 적이 있는 학생과 외식을 했다. 학생의 대학 졸업을 축하해주기 위해서였다. 차에서 내리기 직전에 학생이 나에게 건네준 멍함 크기만 자기 졸업사진 뒷면에 나의 과외지도 덕분에 선망하는 캐나다 대학에 들어갈 있어서 고맙다는 요지의 글이 적혀있었다. 학생 과외지도 기억은 그의 영어선생님 관련된 편견 일화를 들춰내게 한다. 학생이 12학년이 된지 2개월쯤 됐고, 나는 한국 대학 사표 내고 캐나다로 다시 와서 일정한 직업 없이 빈둥빈둥 시간을 보내고 일을  학생에게 영작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내가 검토해준  번째 과제물을 제출했는데 100 만점에서 엄청나게 형편없는 59점을 받았다. 그는 점수에 불복하고 영어선생님께 공식적으로 재심 청구를 했다. 그의 어머니에 의하면, “우리 영어 선생님은 석사이고, 과외 선생님은 박사야라고 말하면서 재심 신청을 하기로 했다 한다. 그의 영어선생님은 그의 paper 읽어보지 않고 그냥 59 주었다고 고백했다 한다. 꼼꼼히 읽은  학년 전체 최고점을 주고 덧붙어서 5점을 사과하는 의미로 보너스 점수로 주었다 한다. 후부터는 영어선생님은 학생의 영작 과제물들을 꼼꼼히 읽고 매우 깊은 인상을 받아서 항상 학년 전체 최고 점수를 주었으며 대학 지원할 때는 추천서까지 써주었다. – 월요일, 7 28, 2014, 김진현 –    

< appeal ~ to ~ (the decision may be appealed to ~) > Students who commit any of the offences will be immediately suspended and will later receive an expulsion inquiry or hearing. These decisions may be appealed to the Child and Family Service Review Board. – (2001, September 5). Metro Today. p. 3 일정한 비행을 저지른 학생들은 즉시 정학당하고 차후 퇴출 조사 혹은 공청 심사를 받을 것이다. 이런 결정사항들을 불복하면 아동 가족 재심 위원회에 재심 청구를 (항고를) 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