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양지차(a far cry from ~)

천양지차(a far cry from ~) [유학준비한다고 한국에서 10년간 김치를 먹지 않았던 (refrain from ~) 과거의 나와 캐나다에서 여행가는 두 딸들에게 김칫 국물을 배탈시 대비 약으로 챙기라고 권하는 지금의 나는 천양지차다]; 정해진 휴가기간 보다 더 많이 갖다 (get a jump on ~); 떼다 (wean ~ off ~)

Friday, August 1, 2014

My attitude toward kimchi is among the most radical changes I have made in my life so far. Today my two daughters get a jump on a long holiday weekend (the 1st Monday of  August: civic holiday) by getting Friday off and leaving for Montreal where a weekend concert features many famous North American pop singers.  Early morning today just before they left home, I was recommending that they carry kimchi juice as a kind of medicine for stomachache, which likely dogs a trip to outside one’s turf. They simply greeted my recommendation with laughter. My recommendation of kimchi is a far cry from what I did in Korea. In preparation for studying in an English-speaking country, I refrained from the staple in Korean cuisine for as many as 10 years even in Korea in the late 1970’s and the late 1980’s. Because of economic difficulties, in 1988, I ​ had to terminate my abiding desire for studying abroad and resumed to eat kimchi in a mild form. Six years later, however, the desire irresistibly re-surged so that I acted on it, this time, so much informed about kimchi’s availability abroad as not to feel the need to wean myself off ​unspicy and unsalty kimchi. In Canada, now, I am a dissident-turned promoter of kimchi.

© Chinhyon Kim


  • 180도 태도 변화 = turnabout = about face
  • get a jump on ~ = 남보다 혹은 정해진 것보다 먼저 ~을 해서 이득을 얻다, get Friday off = 금요일도 휴가로 쓰다
  • recommend that S + (should) + 동사원형
  • 동사 dog = ~을 따라다니다
  • turf = 익숙한 지역/텃밭
  • a far cry from ~ = ~과 엄청난 차이/변화/천양지차
  • refrain from ~ = ~을 안 하다/안 먹다
  • as many as 10 years = 10년간이나
  • wean ~ off ~ = (이유식하는 경우처럼) ~을 떼다
  • turned = ~로 변신한 ex) For 30 years, South Korea was ruled by general-turned politicians.
  • dissident = 반체제/반정부 운동가/재야인사

지금까지 내 인생에서 가장 크게 변한 것들 중에는 나의 김치에 대한 태도가 있다. 오늘 내 두 딸들이 내일부터 월요일까지 인 civic holiday 연휴 공휴일 이득을 더 많이 즐기려고 금요일부터 휴가로 쓰면서 몬트리얼 음악회에 갔다. 거기서 주말에 북미 유명한 가수들이 와서 공연한다고 한다. 아침 일찍 집을 나서려고 하는 딸들에게 김칫 국물을 약으로 챙기라고 권했다. 외지 여행 때 겪기 쉬운 배탈에 김칫 국물이 효과 있다고 말하면서 권했는데 딸들이 웃기만 했다. 이렇게 김칫 국물을 권하는 것은 과거 나의 김치에 대한 태도와는 천양지차다. 영어권에서 유학할 준비를 한다고 1977년 대학 1학년 때부터 1987년 결혼할 때까지 10년간 한국에 있으면서 한국 식탁에 항상 있는 김치를 전혀 먹지 않았다. (1980년부터 1982년까지 한 최전방 군대 생활에서조차도 김치를 멀리했다.)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1988년 유학의 꿈을 접고 순한 형태로 김치를 다시 먹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6 년 후 유학의 꿈은 억제할 수 없을 정도로 다시 거세게 솟구쳐서 유학의 길에 올랐을 때는 외국에서도 김치를 구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싱겁고, 맵지 않는 김치를 떼어야겠다는 필요를 느끼지 않았다. 지금, 캐나다에서, 나는 반대자에서 변신한 김치 홍보자가 되었다. / 금요일, 8월 1일, 2014년, 김진현 씀 –


< far (a far cry from ~) (The spas, tanning salons and sprawling pools offered by these complexes, which often require their tenants to be students, are a far cry from the traditional on-campus residence halls that may house classrooms and faculty and host lectures and academic discussions.) – In student housing, luxuries overshadow studying. (2013, June 15). NYT -학생들을 끌어들이려고 미국 대학가 주변에 건축 개발업자들이 지은  spar, 피부 tanning 하는 곳, 수영장 등 호화시설을 갖춘 건물들은 교실, 교수실이 있고, 강연, 학술토론도 개최하는 전통적인 교내 기숙사 시설과는 천양지차 (“a far cry from ~”)라고 보도한  NYY 기사가 있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