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자랑 (rest on one’s laurels)

과거자랑 (rest on one’s laurels) [과거업적자랑만 하고 현재 일 열심히 안하고, 남보다 우월하다고 (superior to ~) 남들은 들러리 서게 (play second fiddle to ~) 운명되었다고 시대착오적 (anachronistic) 사고방식으로 산다 (operate under the notion of ~)]; 겸손 (humility); 교만 (arrogance)

Sunday, August 3, 2014

Today in his NYT column, Mr. Nicholas Kristof suggests that hiking brings home to hikers the view of humans as “not lords of the universe but components of it.” I like the view because it is effective at generating and nurturing humility in me. If I operated under the notion of myself as the lord of the universe, I would be so arrogant as not to come to terms with the inevitable last moment of my life. I would be so anachronistic as to think of myself as superior to other people; to be so deep into a sense of entitlement as to think of other people as doomed to play second fiddle to me. In what would predispose myself to self-destruction, I would be concerned with resting on my laurels, having no use for intellectual humility, i.e., humbly practicing life-long learning and learning from others. 

© Chinhyon Kim


  • bring ~ home to sb = ~에게 ~을 절실히 느끼게 한다.
  • 문장 중에 ‘would’가 있으면 그 문장 어딘가에 가정법 조건절의 의미가 있다.
  • operate under the notion of ~ = ~관점으로 생활하다
  • come to terms with ~ = (죽음, 불행한 일 따위를) 받아들이다.
  • anachronistic = 시대착오적
  • superior to ~ = ~보다 우월하다 (more ~ than ~ 쓰지 않음)
  • play second fiddle to ~ = ~에 들러리서다
  • predispose ~ to ~ = ~이 일어나기 쉽게 만들다
  • rest on one’s laurels = 과거 업적만 자랑하고 일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
  • have no use for ~ = ~필요 없다고 생각하다

오늘 NYT 컬럼에서 Nicholas Kristof는 hiking을 하다 보면 “인간은 우주의 주인이 아니라 우주의 한 구성원”이라는 관점을 아주 절실하게 느끼게 된다고 시사했다. ​내가 이 관점을 좋아하는 이유는 내 안에 겸손성이 생기게 하고 또 겸손성을 키워주는데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만약 내가 이 우주의 주인이라는 사고방식으로 살면, 나는 교만해져서 불가피하게 언젠가는 올 나의 임종 순간을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다. 또 나는 시대착오적인 인간이 되어서 내가 남보다 우월하다고 여기고; 선민의식에 깊게 빠져서 남들은 나를 위해 들러리 서게 운명된 존재들이라고 여길 것이다. 자아 패망의 길로 갈려고, 과거의 화려한 업적만 자랑하고 지적인 겸손성, 즉 겸손하게 평생 배운다는 자세, 다른 사람으로부터 배운다는 태도는 필요 없다고 여기는 교만에 빠지게 될 것이다. – 일요일, 8월 3일, 2014년, 김진현 씀 –


If we hope that students are engaged with the course material and with the outside world, then we need to demonstrate what such engagement looks like. We cannot rest on our laurels and rely on what worked well in the past. We need to constantly create and recreate the course based on the students in the classroom, the state of current affairs, and our own development as human beings.. – Fobes, Catherine & Kaufman, Peter. (2008). Critical pedagogy in the sociology classroom: Challenges and Concerns. Teaching Sociology, 36, pp. 26-33. (p. 29) -학생들이 수업 교재에 흥미를 갖게 하고 교실 밖의 실제 세상과 관련되는 수업을 하려면 과거에 효험 있었던 수업 교재나 방법에만 의존하고 (“rest on our laurels”) 있어서는 안된다. 끊임없이 현재 수업 대상인 학생들의 실제 삶과 관련되게, 현 시사 문제, 사회문제들과 관련되게 수업 내용, 학생과제 활동을 구성해야 한다고 연구자들은 역설하고 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