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전뽑다 (get the most bang for the buck)

본전뽑다 (get the most bang for the buck) [돈에 대해서 구두쇠이지만 (stingy of money), 일단 썼다하면 (once), 무엇이든 본전을 뽑는다]; 민감 (attuned to ~); [헌 공으로 구멍을 때워 (put old ball-turned patches on ~) 수명연장 (push the limits of their usefulness)]; 최대피해 겪다 (take the brunt of ~)

Although unstinting of time for those needing my help, I am usually stingy of money for other than books and groceries. However, once I spend money, I get the most bang for the buck. For example, I do exercise every day at YMCA. To locker-room acquaintances, who come to YMCA less than 7 days a week, I jokingly say “you’re under using your YMCA membership card.” Willingly not attuned to a fashion of the times, I wear clothes and sports shoes until they are thread-bare and hole-ridden respectively. I push the limits of hole-ridden sports shoes’ usefulness by putting old tennis ball-turned patches on them. Sometimes I feel like coming out of my shell of this extreme stinginess and buying fancy clothes for my wife and my two daughters, who have taken the brunt of the hardship ​ induced by my long study life.

© Chinhyon Kim


  • unstinting of ~ = ~을 후하게 주다
  • stingy of ~ = ~에 대해 인색하다/짜다
  • other ~ than ~ = ~이외에는
  • get the most bang for the buck = 투자한 돈에서 최대한 이익을 내다/본전 뽑다
  • underuse ~ = ~을 잘 활용하지 않다
  • attuned to ~ = ~에 민감하다/친숙하다
  • push the limits of ~ = ~의 한계/수명을 연장하다
  • feel like ~ing = ~하고 싶다
  • come out of my shell = ~라는 울타리에서 나오다
  • fancy = 멋진
  • take/bear the brunt of ~ = ~의 피해를 제일 많이 겪다
  • induce =을 생기게 하다

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시간은 후하게 쓰지만 돈은 책과 식료품 사는 것이외에는 쓰기를 꺼려한다. 그러나 일단 돈을 썼다 하면, 본전을 뽑는다. 예를 들어, YMCA에 매일 가서 운동한다. 일주일 7일 매일 오지 않는 사람을 보면 “YMCA 회원권을 최대한 활용하지 않고 있네”하고 농담한다.  유행에는 기꺼이 무관심한 나는 옷이나 운동화가 다 헤어질 때까지 구멍이 날 때까지 입고 신는다. 운동화에 구멍이 나면 폐 테니스 공으로 때워서 운동화 수명을 연장시켜서 신는다. 가끔은 나의 이런 지나친 구두쇠 버릇에서 벗어나 아내와 두 딸들에게 멋진 옷도 사주고 싶다. 나의 오랜 공부 생활로 인한 어려움을 가장 많이 겪은 아내와 두 딸 들이다. – 토요일, 8월 9일, 2014년, 김진현 씀 –


He also runs Room to Read with an aggressive businesslike efficiency that he learned at Microsoft, attacking illiteracy as if it were Netscape. He tells supporters that they aren’t donating to charity but making an investment: Where can you get more bang for the buck than starting a library for $5,000? – Nicholas D. Kristof. (2011, Nov 6). His libraries, 12,000 so far, change lives. NYTNYT 컬럼니스트 Nicholas Kristof가 해외 빈민국에 도서관 지어 주는 일을 하고 있는 사람을 만났다. 그 사람은 재정 기부자들에게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한다 한다. 5천 달러로 도서관 지어주는 것보다 더 큰 이익을 미래에 더 낼 수 있는 (“get more bang for the buck than ~”) 방법은 없다고 기부자들에게 말한다고 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