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골오싹 (a chill runs down my spine)

등골오싹 (a chill runs down my spine) [수박절도현장에서 들킬 (caught red-handed ~ing) 때, 등골이 오싹해졌다]; 절도 미수 (attempted theft); 가던길 계속 가다 (be on sb’s way); 양심이 나를 지배한다 (my conscience gets the better of me)

On a really hot summer day, at 6, I was running an errand that involved an eight-hour round trip on board a motor-powered ship. The day has a unique place in my life.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 attempted a theft. A middle-aged female passer-by caught me red-handed stealing from a road-side water melon farm. I felt so thirsty that I was succumbing to the temptation to steal a small water melon. At her sight I let go of the water melon off my hand, with my heart violently pounding, with a chill running down my spine. She reprimanded me and then was on her way. Still reeling from the trauma, I chose peace in mind by turning my back on the water melon and being on my way. Since then my experience of the attempted theft has served me well in reminding me of the importance of peace in mind, which lets my conscience get the better of me and, thus, keeps me from corrupt.

© Chinhyon Kim


  • run an errand = 심부름하다
  • round trip = 왕복
  • catch sb red-handed ~ing = ~하는 범죄 현장에서 붙잡다
  • succumb to + N =  ~에 굴복하다
  • let go of ~ = ~을 놔두다/풀어주다
  • a chill runs down one’s spine = ~의 등골이 오싹하다
  • be on sb’s way = 가던 길을 계속 가다
  • reel from ~ = ~의 후유증으로 아직도 시달리다
  • get the better of ~ = ~을 이기다; 지배하다

내가 6살 때 어느 무척 더운 여름날 동력선을 타고 왕복 8시간 걸리는 심부름을 갔다. 그날은 나의 생애에서 독특한 지위를 치지하고 있다. 난생처음으로 도둑질을 시도했다. 내가 도로변 수박밭에서 수박을 훔치는 현장에서 지나가던 중년 여인에게 들켰다. 어찌나 목마르던지 작은 수박 한통 훔치고 싶은 유혹에 그만 굴복하고 있었다. 그 중년 여자를 보자 나는 심장이 사정없이 두근거리고 등골이 오싹해져서  쥐고 있던 수박을 놓아버렸다. 그 여자분은 나를 꾸짖고는 자기 가던 길을 계속 갔다. 아직도 트로마 헤어나지 못한 나는 마음의 평화가 중요하다 생각하고 그 수박을 그 대로 땅바닥에 뇌 두고 다시 쳐다보지도 않고 나도 내가 가던 길을 계속 갔다.  그 후 지금까지 그 절도 미수 경험은 나에게 좋은 일을 해주고 있다. 즉 항상 마음의 평화가 중요하다는 것을 상기 시켜주면서 양심이 나를 지배하게 해서 내가 타락하지 않게 해주고 있다. – 화요일, 8월 12일, 2014년, 김진현 씀 -​


< spine (down sb’s spine) (run down sb’s spine) (a chill runs down my spine) (Yesterday a couple of times he gave me such a look that a chill ran down my spine.) – Dostoevsky, Fyodor. (1869). The Idiot. (translated by R. Pevear & L. Volokhonsky). Part Four, Chapter III – 도스토옙스키의 백치에 나오는 한 대목이다. 등골이 오싹해지게 한 (“a chill ran down my spine”) 눈초리로 쳐다보았다 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