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막하다 (at my wits’ end)

막막하다 (at my wits’ end) [나는 알맹이보다는 전적으로 겉모양을 중요시 여기는 (exclusively prize ~ over ~) 사람들과 이야기해야 할 때면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막막하다]; ~에 현혹되지 말고 ~을 보다 (see beyond ~ and into ~); 두꺼운 책 (tome)

Belatedly, today, I read a review that a reader of my book has posted on Kyobo website. While saying that my book is a weighty tome with the less than fancy look of the layout, the reader views it as excusable in light of the book’s two main purposes of giving detailed feedback on students’ English essays (which are extraordinary in quantities and the variety of topics) and providing useful English expressions. The reader recommends that others see beyond it and into the valuable contents of my book. In the eyes of the reader, the way my book looks reflects my personality described in the appendix section “A Life Devoted to English”: pursuing substance over appearance. Indeed, I am at my wits’ end when I have to talk with those exclusively prizing appearance over substance.

© Chinhyon Kim


  • belatedly = 뒤늦게
  • a weighty tome = 무겁고 두꺼운 책
  • less than ~ = 결코 ~하지는 않는
  • in light of ~ = ~에 비추어 볼 때
  • recommend that S+ (should) + 동사 원형
  • see beyond ~ and into ~ = `에 현혹되지 않고 ~까지 보다
  • in the eyes of ~ = ~의 눈에는/~의 관점으로는
  • be at my wis’ end = 막막하다
  • exclusively prize ~ over ~ = ~보다는 전적으로 ~을 중요시하다

내 책을 읽은 어느 독자가 교보문고 웹사이트에 올려놓은 평을 오늘에서야 뒤늦게 읽었다. 책이 무겁고 두꺼우며 편집 배열이 썩 멋지지는 못하다고 말하면서, 책의 두 주요 목적 즉 한국 학생들의 영작문을 자세히 첨삭지도해주는 것과 유용한 영어 표현들을 제공해주는 것에 비추어 볼 때 이해가 가는 점이라고 말했다. 책에 수록된 학생들의 영작 물 량과 소재의 다양성이 엄청나다고 말했다. 그 독자는 다른 사람들에게 내 책의 위에 언급한 겉모양을 넘어서 귀한 내용을 보는 혜안을 갖기를 권했다. 그 독자의 눈에는 내 책의 모양새는 책의 부록에 묘사된 나의 성격을 잘 반영했다. 즉 껍데기에 저항하며 알맹이를 추구하는 성격을 말한다. 실로, 나는 알맹이보다는 전적으로 겉모양을 중요시 여기는 사람들과 이야기해야 할 때면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막막하다. – 월요일, 8월 11일, 2014년, 김진현 씀


When I met Mukhtar Mai here two years ago, she was at her wits’ end. Her campaign to fight rape and illiteracy had run out of money, and she was selling family possessions to keep her schools operating. – Nicholas D. Kristof. (2006, April 4). A heroine walking in the shadow of death. NYT -NYT 컬럼니스트 Nicholas Kristof가 한 사회운동가를 취재했다. 그 사람은 강간 방지, 문맹 퇴치 운동을 전개하는데 자금이 다 떨어져서 막막했다 (“at her wits’ end) 한다. 학교 운영을 계속하기 위해 자기 가족 소유 물품을 팔았다고 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