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틋한 정을 갖다 (have a soft spot for ~)

애틋한 정을 갖다 (have a soft spot for ~) [딸들로부터 원성을 듣지만 (to the chagrin of ~), 나는 무설탕 (sugar-free) 보리건빵에 애틋한 정을 가지고 있다]; ~ 많이 좋아 하지 않다 (be not much of a + 명사); 취급하다 (carry); 향수를 불러 일으키다 (evoke nostalgia); 거슬러 올라가다 (date back to ~)

Basically I am not much of a cookie lover. This is born of a combination of the two: poverty in childhood and the health-conscious adulthood habit of eschewing sugar. However, when it comes to snacks, I have a soft spot for sugar-free gunppang. To the chagrin of my two daughters, here in Canada I sometimes buy barley gunppang from a Korean store, which carries some items evoking nostalgia. My association with gunppang dates back to my 1980-1982 military service in the northernmost zone. At that time there almost everything seemed to be lacking; and while the only available snack for the most part, gunppang often substituted for regular meals.

© Chinhyon Kim


  • not much of a + 명사 = ~를 잘하는/많이 하는 사람이 아니다.
  • born of ~ = ~으로 인해 생기다
  • when it comes to + 명사 = ~에 관해 말하자면
  • have a soft spot for ~ = ~에 대해 애틋한 정을 지니다
  • carry = (가계에서 ~상품을) 팔다, 취급하다
  • to the chagrin of ~ = ~의 원성/원망을 사다; `에게 원망스럽게도. 여기서 ‘to’는 결과를 나타낸다 ex) ‘to’가 결과를 나타내는 다른 예로는 to one’s surprise/disappointment/frustration = 놀랍/실망스럽/좌절스럽게도
  • evoke nostalgia = 향수 심을 일으키다
  • one’s association with ~ = ~와 연관성
  • date back to ~ =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다
  •  lacking = 부족하다
  • for the most part = 대부분
  • substitute for ~ = ~을 대신하다

기본적으로 나는 과자를 좋아하는 사람은 아니다. 어린 시절 가난했던 것과 성인이 돼서는 건강을 생각해서 무설탕 식품을 먹는 식성의 결과다. 그러나 간식에 관해서 말하자면, 무설탕 건빵에 애틋한 정을 가지고 있다.  이곳 캐나다에서, 가끔 한국 식품점에 가서 건빵을 사 와서 두 딸들로부터 원성을 듣는다. 한국 식품점에서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물품을 취급하고 있다. 나의 건빵과 관계는 1980년부터 1982년까지 최전방 군 복무 기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 당시 최전방에서는 모든 것이 부족한 것만 같았다. 평소에는 건빵이 유일한 간식이었고, 가끔은 건빵이 여러 끼니 식사 대용이 되기도 했다. – 금요일, 8월 22일, 2014년, 김진현 씀 –


< soft (have a soft spot for ~) > That is not to say everyone here has a soft spot for Spam. At a time when there is no shortage of fresh meat and when organic foods have become a bit of a national obsession, some richer South Koreans turn up their noses at the canned product (which, incidentally, lent its name to those irritating, unwanted emails known as spam). / But South Korea’s love affair with the former PX food has so far been enduring. It grew in popularity even through the years of a gradual reduction in the size of the American forces in South Korea and even when student-led anti-American protests rocked the country, some of them set off by the foreign military presence. /[~]/ Even some who do not consider themselves big fans said that though they had not lived through the war, they had their own fond memories of Spam as a fixture of their childhoods. – In South Korea, Spam is the stuff gifts are made of. (2014, Jan 27). NYT –신선한 육류 공급이 원활하고 유기농 식품 붐이 일정도로 경제적으로 잘 사는 지금 한국에서 모두가 통조림 햄 Spam에 애틋한 정 (“a soft spot”)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많은 한국 사람들에게는  Spam이 어린 시절 식단에 향상 있는 품목으로서 좋은 추억 품목이다는 내용의  NYT 기사가 있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