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불견 (eyesore)

꼴불견 (eyesore) [머리는 스님들 머리를 방불케 (border on ~) 할 정도로 삭발했고, 검은 교복을 걸친 (dressed in ~) 나의 모습은 여대 교정 안에 너무도 안 어울리는 (out of place) 모습이어서 내가 여대 교정 안에 있었다면 나의 모습은 여대 교정 안에서 꼴불견이었을 것이다]; 금남지역 (off-limits to men)

Taking a break from studies at her Korean university, a female student is in a two-year college diploma program here in Canada. Her Korean university is only for female students. For three years I had passed the university by on my way to and from my high school.

However, I never stepped into the university campus. Weaned on the notion that women’s universities are off-limits to male students all the time, actually I never thought of venturing into the campus of any university only for women. In what calls the notion into question, according to her, her university’s security protocol stipulates that by 9:00 p.m. male students should leave the campus. I don’t know whether such a generous protocol took effect when I was a high school student. If I had known of such a generous protocol, I would have been away from the campus of her university as I was. With my hair style bordering on a Buddhist monk’s, dressed in a black school uniform, I would have been so out of place that my presence there would have been an eyesore. © Chinhyon Kim


  • take a break from studies = 휴학하다
  • pass ~ by = ~을 지나다
  • on one’s way to and from ~ = ~에 오가는 길에
  • be weaned on the notion that ~ = ~의 관념을 믿고 성장하다
  • off-limits to males = 금남 지역
  • all the time = at all times
  • stipulate that S = (should) + 동사 원형 = ~해야 한다고 규정하다
  • call ~ into question = ~을 의심하게 하다
  •  security protocol = 안전에 관한  규정
  • take effect = 법 등이 유효/발효하다
  • (be dressed) in + 옷
  • border on ~ = ~을 방불케 하다
  • 가정법 과거 완료 (과거 사실의 반대를 나타냄): If + S + had + p.p. , S + would/could/might + have + p.p.
  • out of place = 주위와 너무 어울리지 않다, 어색하다
  • eyesore = 꼴불견

한국대학교 휴학하고 여기 캐나다 2년제 college diploma 과정에 재학 중인 여대생이 있다. 그녀의 한국 대학은 여대다. 1970년대 중반 고교시절 학교 오가는 길에 그 여대 앞을 지나다녔지만 그 여대 교정 안에 들어가  본 적은 한 번도 없다. 여대 교정은 항상 남학생 금지구역이라는 관념에 철저하게 따르면서 자란 나는   여대 교정에 들어갈 모험할 생각은 아예 할 수 없었다. 그런데 그 여학생에 의하면, 그런 관념을 의심케 했다.  자기네 학교 안전 규정은 오후 9시까지 교정에 있는 남학생들은 교정을 떠나게 되어 있다 한다. 내가 고등학생일 때도 그렇게 관대한 규정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내가 그런 규정을 알았다 할지라도 나는 그 당시 그랬던 것처럼 여대 교정에 얼씬도 안 했을 것이다. 머리는 스님들 머리를 방불케할 정도로 삭발했고, 검은 교복을 걸친 나의 모습은  여대 교정 안에 너무도 안 어울리는 모습이어서 내가 여대 교정 안에 있었다면 나의 모습은 여대 교정 안에서 꼴불견이었을 것이다. – 화요일, 8월 26일, 2014년, 김진현 씀 –


Countless New Yorkers have driven by the construction rubble that lines the Franklin D. Roosevelt Drive from East 35th Street to East 41st. The eyesore has lingered there for more than a dozen years, the target of virulent community opposition, fraught City Council hearings and a lengthy approval process. – High-rises to replace an East Side eyesore. (2013, Aug 1). NYT  -New York 시내 루스벨트 가 한 부분에 건축현장 잔재들이 십 년 넘도록 꼴불견 (“eyesore”)로 남아있는데 그 터에 고층건물들을 지을 계획이 있어서 그 꼴불견이 곧 없어질 것이라는 NYT 기사가 있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