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영어교사로서책을 읽으면서 전율이 느껴졌다. 나를 부끄럽게 했다.오로지 길만 바라보고 평생을 바친 사람의 집념에 존경을 바친다. 가장 적절한 영어표현을 찾기 위해 그가 바친 시간과 눈물겨운 노력을 내가 어떻게 상상이나 있겠는가. 참으로 아름다운 영혼이다.

 

박은희(전남 고흥고 영어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