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공부를 하면서 느꼈던 점은 내가 외웠던 영어단어의 뜻이 실제 외국인과 의사소통할 때에 사용하면 외국인들이 내가 말하는 의미를 파악하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영어 교육과를 졸업하고 학과조교로 있는 지금도 외국인과 말해볼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외국인은 나에게 단어를 수정해주거나 나은 표현으로 고쳐주곤 했다. 고등학교 때에는 영어 하면 단지 외우고 있는 단어 개수와 독해능력이 우수하면 성적을 올릴 있었지만, 성인이 되고 후에는 알고 있는 단어의 개수보다 단어를 적재적소에 있는 능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낀다. 책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겪을 있는 상황에 실용적으로 사용할 있는 영어표현을 있다. 저자가 겪었던 실제 상황을 예로 사용하여 상황에 맞는 표현을 책에 옮겨놓았기 때문에 이해에 도움이 많이 된다. 또한, 단편 에세이처럼 짧은 글들이 여러 수록되어있어서 잠시 시간을 내어 책을 읽기에도 편하다. 단순히 영어공부를 단어와 뜻을 외우고 영어를 해석하는 데에만 비중을 두는 한국식 영어교육에 길들여진 학습자들에게 책은 저자의 말처럼 청소년과 성인 학습자들이 효과적이고 의미 있는 영어 학습 경험을 있도록 도와준다.

(‘영어인생 있는 그대로: 고품격 영어표현 실용례’ 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