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생들은 단어를 외우는 양은 많으나 대체로 빨리 까먹고 외운 단어를 언제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저자는 궁금증을 해결해 주고 그로 인해 단어를 많이 알지만, 적재적소로 사용하지 못하는 2 언어 영어 학습자들에게 도움이 많이 것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일상생활에서 자신이 경험한 일을 일기형식으로나 편지를 그대로 옮겨온 부분을 글로 소개한 경우가 많아서 어려운 예시를 들어주는 다른 책과는 다르게 예시가 실용적이고 우리 생활과 밀접하다고 생각한다.

(‘영어인생 있는 그대로: 고품격 영어표현 실용례’ 독자)